UPDATED.

게시글검색
Home >

양기대 의원, “광명·시흥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 모든 관계자 전수조사 해야”

작성일 : 2021-03-03 19:44 작성자 : 뉴스통통

{뉴스통통 = 김연길기자}    양기대 의원, “광명·시흥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

                                      모든 관계자 전수조사 해야”

광명·시흥 지역 국회의원, 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 관계 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 직원과 가족 조사

정부와 당이 앞장 서 전수조사하고 위법성 여부가 밝혀지면 강력히 조치해야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광명·시흥 3기 신도시 땅투기 의혹에 대해 모든 관계자들에 대한 매수 현황 파악 등의 전수조사를 실시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3일 촉구했다.

양 의원은 “지난 2월 24일 정부의 광명·시흥 3기 신도시 발표 이전 해당 지구 토지 매수 현황을 파악하고, 행위 시기와 양태에 따라 위법성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양 의원은 해당 지역의 국회의원, 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 관계 부처 공무원, 지자체 공무원, 공공기관 직원 본인은 물론 가족들까지 포함해 토지거래의 전수조사할 것을 요청했다.

양 의원은 “중앙부처 소속 공무원 및 선출직 공직자를 조사하는 만큼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앞장서야 한다”며 “만약 위법사항이 확인될 경우 수사의뢰 등 강력히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광명·시흥 3기 신도시는 최근 불거진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고, 성장 잠재력을 깨워 광명·시흥을 수도권 서남부 거점으로 만들 것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최근 제기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 투기 의혹으로 그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양 의원은 이어 "수용 대상지역에서 오랜 기간 거주하거나 생계를 유지한 주민들은 심한 박탈감을 느낄 것"이라며 "좋은 사업 취지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불신은 커질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2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 등은 LH직원 10여명이 광명·시흥지구 신도시 지정 발표 전 약 100억원에 달하는 사전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사전에 신도시 선정 사실을 알고 토지를 매입했다면 공직자윤리법과 부패방지법 위반에 해당한다며 감사원에 공익 감사를 청구했다.

  • 김남국 국회의원, 국립 5.18민주묘지 참배
  • 의왕시의회,‘의왕시 도서관 발전 연구회’출범
  • 군포시의회 행복나눔 봉사단, 어르신 산책 및 말벗 해드리기 봉사 전개
  • 군포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앞두고 현장 확인
  • 군포시의회, 문화도시 주제로 의원 교육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위원장 이학영), 규제샌드박스 제도 개선 및 첨단산업 활성화 등을 위한 법안 처리
  • 수원시의회 제359회 임시회 폐회
  • 수원시의회 이미경 복지안전위원장,
  • 강병원 후보, ‘소통하는 지도부’만들겠다 밝혀
  • 군포시의회, 탄소중립 사회를 위한 의원교육 진행
  • 의왕시의회, 제275회 임시회 개회
  • 군포시의회, 2020회계연도 결산검사 위원 위촉
  • 군포시의회 자발적 전수조사 결과 “부동산 투기 의혹 없다”
  • 고영인 의원, 영상물에 음주 ‧ 흡연 장면 노출 시 청소년유해표시 담은 청소년 보호법 발의
  • 군포시의회, 제252회 임시회 개최
  • 의왕시의회, 땅투기 근절 앞정서겠다.
  • 군포시의회 ‘행복나눔봉사단’ 야간자율방범 순찰 전개
  • 군포시의회, 2021년 의원연구단체 활동 ‘승인’
  • 광주시의회, 경기도 제3차 공공기관 이전 광주시 유치 결의안 채택
  • 추천기사

    많이 본 기사

    실시간 댓글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