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게시글검색
Home >

인천시, 올해 자활사업에 594억 원 투입 저소득층 자립 지원

작성일 : 2021-03-17 14:14 수정일 : 2021-03-17 15:14 작성자 : 뉴스통통

{인천시/뉴스통통= 최석규 기자}

인천시, 올해 자활사업에 594억 원 투입 저소득층 자립 지원

3,900명에 자활일자리 제공 등 2021년 자활사업 지원계획 발표

매점

 인천광역시는 17일 올해 인천의 자활사업 비전을 담은 ‘2021년 자활사업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시행령 제37조에 따른 인천시의 2021년 자활사업 지원계획은 올해 594억 원(국비 495 , 시비 61, 군구비 38)을 투입하여, 자활일자리 및 자산형성 지원 등 저소득층의 빈곤해소와 자립지원을 강화한다는 내용이다.

올해 인천시의 자활사업 지원 계획의 주요사업으로는 - 전년대비 약 200명을 확대하여 근로능력이 있는 생계수급자 등 3,900명에 대한 자활근로 일자리를 제공하고, 자활근로 참여자 중기초생활수급자 350여명에게는 자활장려금을 지급한다.

저소득층 자산형성 지원 사업으로 청년저축계좌 등 5개 통장사업에 89억 원을 지원한다.

자활참여자 교육, 자활기업 기능보강, 자활사업장 설치 등에 자활기금 17억 원을 지원한다.

공공기관 협업을 통한 공유재산 임대 등으로 인천형 자활사업장 ‘꿈이든’ 5개소를 신규로 확충하여 자활사업 인프라를 강화한다.

환경특별시 인천을 만들어 가기 위한 아이스팩·다회용기·커피박 수거, 재활용 등 친환경 자원순환사업과 임대주택 운영관리사업 등 자활사업의 장점을 살려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공익사업에 대한 참여도 확대한다.

또한, 독거노인, 쪽방거주자 등 취약계층 4,000가구를 대상으로 한 찾아가는 세탁서비스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아울러, 지난 3월 12일 종료된 정부의 내일키움일자리사업을 연장한 가칭‘인천형 자립일자리 지원사업’을 올 하반기에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인천시는 작년에‘19년 대비 627명(20.3%↑)이 증가된 3,718명에게 자활일자리를 제공하고, 5,095명에게 통장사업을 통한 자산형성을 지원했으며,‘꿈이든’자활사업장 8개소를 확충했다.

이민우 시 복지국장은 “올해 인천시는 지역특색을 살리고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자활사업 지원을 확대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수급자 등 저소득층을 위한 자활일자리 확충과 자립기반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당하동, ‘당하마을 발전 첫걸음’...주민총회 개최
  • 공간 멜리오라와 공유공간 사용에 관한 업무 협약
  • 서구, 전국 최초 ‘공유용기 서비스 사업’ 본격 시동!
  • 인천시, 정신장애인 편견 딛고 민간기업 취업 첫 성공
  • 서구, 공공형·인천형·열린 어린이집 확대한다
  • 인천시, 여성이 안전한 섬·가정이 행복한 섬 만든다
  • 공연장 특화 주민 생활문화 공간 탄생
  • 인천시 영문소식지, 스티비 어워즈‘은상’수상
  • 인천시, 부정과 반칙 없는 공직사회 조성에 계속 노력
  • 인천시, 전국 최초 산단 대개조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 공모 선정
  • 공동브랜드화 나선다!
  • 미추홀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소상공인 사업자 협동조합 설립 지원
  • 인천시, 청소년정보 통합 플랫폼 구축
  • 미추홀구, 예방접종센터 운영 위한 모의훈련
  • 인천시,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도시 만든다.
  • 가장 찬란한 날, 당신의 오늘을 추억으로 담아드려요!
  • 주안영상미디어센터-인천시교육청, 교육콘텐츠 협력 업무협약 체결
  • 인천시,‘함께 배우고 행복 누리는 평생학습도시’본격 시동
  • 서구, ‘착한 임대인’에 지방세 감면 혜택 확대
  • 추천기사

    많이 본 기사

    실시간 댓글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