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게시글검색
Home >

인천시, 불법 배출업체 찾아 땅속으로...적발시 강력 대응

작성일 : 2021-03-30 15:41 작성자 : 뉴스통통 = 치석규 기자

인천시, 불법 배출업체 찾아 땅속으로...적발시 강력 대응

 - 배출업소 단속 지하 매설물 탐지 장비(GRP) 도입 시연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26일 공공하수처리장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추진 중인 ‘고농도 하수 유입수 저감정책’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지하 매설물 탐지장치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난달 19일 인천환경공단 가좌사업소에서 개최된 공사공단 간담회시 환경시설에 대한 현장 점검 중 고농도 폐수 유입을 확인하고 폐수 불법 배출업체에 대한 강력한 단속 등 특단의 대책을 주문함에 따라 「가좌·승기하수처리구역 폐수배출업소 관리계획」의 과학적 환경감시시스템 구축의 일환으로 지하매설물탐지장비(GRP) 도입을 위해 시연회를 개최했다.

인천시는 공공하수처리장 고농도 하수 유입 원인을 폐수배출업체 원인으로 판단, 기존 설비 및 최종방류구 수질분석에 국한된 점검방식을 지하 5m 깊이까지 관로를 탐지할 수 있는 장비를 이용 불법배출관로를 찾아내는 방식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향후 인천시는 폐수처리시설 점검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전문 단속반 신설과 24시간 시스템 도입, ▲이동식 수질 측정차량 확대 보급, ▲지하 매설물 탐지 장비 도입, ▲고농도 하수 유입 경보제 및 맨홀 수질 표시제 등을 도입하여 그물망식 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하수처리구역 내 불법 폐수 방류행위를 근원적으로 차단하고 관계기관 단속 협업 등을 통해 고농도 폐수배출업체를 관리할 예정이다.

민경석 인천시 수질환경과장은“폐수배출업체의 불법 행위를 근본적으로 근절하기 위하여 폐수 다량 및 악성폐수 배출업소에 대한 집중관리를 통해 위법 행위 적발시 강력히 대응 하겠다.”고 말했다.

  • 당하동, ‘당하마을 발전 첫걸음’...주민총회 개최
  • 공간 멜리오라와 공유공간 사용에 관한 업무 협약
  • 서구, 전국 최초 ‘공유용기 서비스 사업’ 본격 시동!
  • 인천시, 정신장애인 편견 딛고 민간기업 취업 첫 성공
  • 서구, 공공형·인천형·열린 어린이집 확대한다
  • 인천시, 여성이 안전한 섬·가정이 행복한 섬 만든다
  • 공연장 특화 주민 생활문화 공간 탄생
  • 인천시 영문소식지, 스티비 어워즈‘은상’수상
  • 인천시, 부정과 반칙 없는 공직사회 조성에 계속 노력
  • 인천시, 전국 최초 산단 대개조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 공모 선정
  • 공동브랜드화 나선다!
  • 미추홀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소상공인 사업자 협동조합 설립 지원
  • 인천시, 청소년정보 통합 플랫폼 구축
  • 미추홀구, 예방접종센터 운영 위한 모의훈련
  • 인천시,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도시 만든다.
  • 가장 찬란한 날, 당신의 오늘을 추억으로 담아드려요!
  • 주안영상미디어센터-인천시교육청, 교육콘텐츠 협력 업무협약 체결
  • 인천시,‘함께 배우고 행복 누리는 평생학습도시’본격 시동
  • 서구, ‘착한 임대인’에 지방세 감면 혜택 확대
  • 추천기사

    많이 본 기사

    실시간 댓글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