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게시글검색
Home >

부여군, 숨은 독립운동가 발굴 충남역사문화연구원・정을경 박사 표창

작성일 : 2021-04-01 17:20 작성자 : {뉴스통통 = 김정호 기자}

부여군, 숨은 독립운동가 발굴 충남역사문화연구원・정을경 박사 표창

ㅣ부여와 연관된 숨은 독립유공자 163명 발굴 노고에 감사

표창장 수여 장면 (사진 좌 박병희 원장, 우 정을경 연구원)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지난 3월 30일 부여군과 연관된 숨은 독립유공자 163명을 찾아낸 충남역사문화연구원(원장 박병희)과 정을경 책임연구원을 표창했다고 밝혔다.

군은 민선 7기 들어 국가유공자에 대한 복리증진과 애국지사 마을 표지석 설치사업 등을 통해 독립유공 애국지사의 공훈과 명예를 널리 선양하고자 노력하였으며, 특히 자손이 없어 독립유공자 서훈이 누락된 숨은 독립운동가를 찾기 위해 충남역사문화원구원에 연구용역을 의뢰하였고, 지난해 12월 부여군과 연관된 독립운동가 163명을 새로 발굴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조국 독립을 위해 목숨 바쳐 투쟁한‘숨은 독립운동가’들의 공적이 100여년이 지나서야 빛을 보게 되었다.”며, “부여군은 그동안 전국 최초로 애국지사 마을 표지석 설치 추진과 함께 독립유공자에 대한 예우에 부족함이 없도록 꾸준히 행정력을 모아왔으며, 해방 이후 그동안 알려진 부여 출신 독립운동가는 모두 69명이고, 이번에 163명을 추가 발굴하는 큰 성과를 거두는데 일조하신 충남역사문화연구원과 정을경 박사님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박병희 충남역사문화연구원장은 “자칫 사라질 뻔한 역사를 발굴하여 충남의 자긍심을 높이고 독립유공자 후손에 대한 예우를 다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며, 더 많은 숨은 독립운동가를 찾고 빛내는데 더욱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정부가 서훈 신청조건을 완화하여 일제강점기 시절 단 하루라도 수형기록이 있으면 자치 단체장 명의로 서훈을 신청할 수 있도록 바뀐 기준에 따라, 공적이 명확한 92명의 서훈을 국가보훈처에 신청했고, 나머지 71명에 대해서도 유족과 지역원로 등이 함께 증빙자료를 확보하여 추가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충남.대전 l 충북.세종 최신 기사

  • 부여군, 카자흐스탄發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차단 총력
  • 부여군, ‘2021년 드림스타트 슈퍼비전’ 개최
  • 괴산군 청천면, 출생아에게 축하 선물 전달
  • 청양군, 효율적 공공기관 유치 전략 수립 ‘잰걸음’
  • 부여군, 코로나 위기관리 대상 공모
  • 청양군, 먹거리위원회 통해 안전 먹거리 생산․공급 체계 구축
  • 부여군, 부여10품 정비를 위한 군민 설문조사
  • 부여군, 민관 상호협력을 통한 안전한 축제추진
  • 부여군, 남면 행정복지센터 신축 기공식
  • 꿈앤들솜밸리 농특산물 가공사업 투자협약
  • 감물감자축제, 감자판매 가격 결정
  • 부여군 출향인사 법무법인 새한양 김진환 대표변호사,
  • 민선7기 부여군, 공약이행 평가‘최우수’
  • 부여군, 신뢰받는 군정 위해 청렴시책 강화
  • 괴산군, ‘괴산읍 젊음의 거리 조성사업’ 본격 추진
  • 괴산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도내 최다 추진
  • 박정현 부여군수, “부여여고 신축이전 원안 고수”
  • 청양군, 28·29일 청춘거리 ‘문화가 있는 날’ 개최
  • 부여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 추천기사

    많이 본 기사

    실시간 댓글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