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게시글검색
Home >

사비백제 왕궁 찾기 토지비축사업 보상율 95%

작성일 : 2021-06-14 17:58 작성자 : 김정호 기자

사비백제 왕궁 찾기 토지비축사업 보상율 95%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부여읍 쌍북리, 관북리 고도보존특별지구 내 백제 사비왕궁터 발굴정비사업 토지비축사업을 올해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업무협약(2018. 8. 30)을 체결한 후, 현재까지 소유자 기준으로는 333명 중 317명이 완료되어 95%를, 토지면적 기준으로는 95,844㎡중 93,925㎡가 완료되어 98%의 보상율을 보이고 있다.

또한 이주대상 220가구 중 92가구가 이전 완료하여 41.8%의 이전율 보이고 있다.

부여군과 LH는 보상을 완료한 주민을 대상으로 이전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누락된 지장물, 분묘 등의 협의 보상과 잔여 토지, 지장물에 대해서도 수용재결을 신청하는 등 협약기간인 올해 말까지 모든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2020년 11월 사비이주단지가 미조성되어 이주여건이 충분히 마련되지 않았고, 2038년까지 발굴정비가 중장기적으로 추진된다는 이주민들의 의견을 수용하여, 지난해 LH 토지비축사업 토지보상협의회의 의결을 거쳐 토지비축사업 희망자는 LH에서 보상을 받고, 미희망자는 부여군에서 추후 보상받는 방식으로 변경됐다.

군은 이주민의 생활안정을 고려하여 사비이주단지 부지조성이 완료된 후 이사할 때까지 현재 주택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이주 일정을 탄력적으로 운영한다는 목표다.

사비이주단지 총 사업비 50억 중 국비 포함 29억을 확보했으며 2022년에 잔여사업비 21억을 확보하여 51세대 규모의 단지기반을 조성, 내년 11월부터 택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또 화지산 인근 300여 세대가 들어갈 수 있는 마을정비형 공공주택 건립이 추진되고 있어 여기를 희망하는 이주민들이 최대한 많이 입주할 수 있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향후 토지비축사업을 원활하게 마무리하고, 이주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 부을 것이며, 사업추진으로 빈집이 우범화되는 것을 막고자 이주민들의 이전과 동시에 빈집 철거를 신속히 추진하여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정호 기자

  • 화성시, 청주국제공항과 업무협약 체결
  • ㈜효진에코 유근숙 회장, 오염된 환경은 자동차 매연 탓 "보다 쾌적한 지구 환경 위해 노력”
  • ‘사랑과 봉사회’, 군포시에 덴탈마스크 3만장 기탁
  • 코로나19 백신 접종하면 미용실, 음식점 등 100여 개 업소 할인 혜택
  • 여름철 폭염 대비 대응체계 강화
  • 경기교통공사, 인천교통공사와 수도권 대중교통서비스 편의증진 업무협약
  • 추천기사

    많이 본 기사

    실시간 댓글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상단으로 바로가기